Portraying Dominant Order through Aerial Viewpoint
 
Pae staged one of the studios at Goyang Art Studio into reduction models of large-scale apartment complex. However, they weren’t exquisite models in comparison to the awfully splendid simulations that construct today’s spectacle; they were like aerial maps that divide and roughly position buildings and empty spaces. In Urban Park, Pae lined up white boxes to represent apartment buildings, and a green line that signified a green belt. With variable structure that can be folded and spread out, the grid can probably expand infinitely in space. Standing in front of a sight that takes in the whole view, both the viewer and the artist become a creator with the power to arrange and change the things in the scenery. Seemingly simple yet inclusive of everything, they are compressed versions of city landscape in which large scale design is applied en bloc through developments due to public policy or capital. Large-scale apartment complex is a reduction model of a city, and the city is similar to an apartment complex. They structurally reconstruct a way of life in the sense that such space demands one to live a certain way.

Desires produced in partitioned private spaces are consumed through a definite form such as safety and convenience, and the white boxes are easily erected and taken down. A printmaking major, Pae emphasizes the process of reproduction of the same subject (product). The energy that can drive the formation and destruction of city can appear as being progressive or violent. While this is a utopic form of modernity which is the similar structure that can be seen anywhere in the world, the extreme city landscape in Korea exceeds such utopianism of modernity. The elements that form such utopic city landscape come from the aerial maps printed on advertising brochures of apartments that include a model house. In places where nature has been destroyed en mass, similar type of nature is transplanted. As such, scanty saplings that occupy streets and parks surrounding apartment buildings also become the main element of the landscape. There are no human figures in Pae’s city landscapes. While they might have been omitted because the purpose of Pae’s work is to reconstruct a certain sight as it is, the absence of human form suggests the fact that structure and human beings have always been incompatible from the very beginning.

While humans make the structure, and in turn, are shaped through such structure, structures appear in Pae’s work without their context. The scenery of nature on the wall is rendered in pointillism which, in contrast to the straight manmade structures, evokes the sense of fleeting presence. Trees have no sense of wild self-sustained energy; they are transplanted from somewhere and replanted elsewhere, like how the empty boxes — signifying apartment buildings — can be placed here and there like Lego blocks. Similarly, trees are only just symbolized through a green belt when they are placed along with man-made structures. Pae portrays the trees as a tamed nature that cannot trespass beyond the compartmentalized place; they are completely subjugated under structure. Geometric, straight and in good order, they are similar to the French or Italian classical garden. The aerial view — which is the source of Pae’s work — offers a sight of the whole including neighboring areas, and suggests possession and domination like in the classical perspective or theaters and gardens that are modeled according to it. Thus the aerial view of the artist’s packaged model houses suggests the power of choice in the almighty consumer standing in front of a display of goods at the department store.

The aerial view which represents or reconstructs space according to perspective is commonly seen in art. A major stage setting of our life, the large complex of apartment buildings is a part of the history of representation. Anne Surgers states in the book Scenographies du theatre occidental, that assuming that the subject of portrayal is an ideal reality, a theater is a place where one can see a representation of the king-centered world that’s been ideally organized according to the king. If the subject of portrayal is reality, the theater shows a world of representation that tries to represent reality as closely as possible. This is the order of vision that penetrates Classicism and Realism following Renaissance. The fundamental mechanisms of Italian Theater are still activated in today’s theaters, particularly in today’s films, photography, TV and virtual space. The architectural theoreticians of Renaissance did not differentiate the term ‘stage artist’ with ‘perspective artist’. Allowing one the visibility of everything in one view, perspective law allocated a certain place in which one can completely possess a certain place. According to such perspective, everything from buildings to nature is arranged through the perspective of possession and consumption.

The brick-like lumps imprinted in bulk in Pae's work is a unit for quantification of space, which is a familiar measure in the perspective principle. The white buildings of equal size symbolize not something qualitative but quantitative, and every aspect of daily life in it also becomes a code that's precisely anticipated and measured. The homogeneous quantitative space is an abstract space rather that a concrete place in life, and this relates to the idea that principle of perspective — which is the origin of aerial map — is ideal rather than real. Artificially compartmentalized and composed spaces tend to symbolize the outside world in general. This also goes for nature patterned with trees of similar form and size as if they were purchased in bulk from a farm. They don't seem qualitatively different from the white blocks that symbolize artificial structures. They reflect the classical thought which saw nature and reason as being fundamentally equal, and the modern reason today has been reduced into the realm of calculation applied to control gain and loss.

The green areas geometrically arranged according to aerial maps in Urban Park are as artificial as the French garden in the days of Louis XIV. Such gardens regard nature as a balanced and controlled art work, and symbolize nature as a subject of domination. The range of nature, or landscape, is determined through the central view point, and the price of product changes according to the landscape. The composition of garden that's geometrically balanced is a classical attitude towards nature, or a pursuit of balance and rigid unification. The harmony between art and nature set this way projects the expression of human domination over nature, and the vision which hopes for nature tamed by man. Utopia itself illustrated geometrically is a product of subjugation. As classical painters including Poussin portrayed utopic landscapes in which natural and artificial are arranged in strict and calculative way as to harmonize in whole, the magnificent scenery suggested by today's aerial view express harmony, balance, peace, eternity, and an ideal world alienated from reality. The perfect order suggested in the artificial landscape reflects the process of taming nature and environment, into 'perfect' order to be consumed.

The white blocks and green lines are two elements that form the abstract landscape. These abstract elements visualize system of representation in the clearest way. Power is what activates the system of representation, and it's already immanent in the principle of perspective. According to Scenographies du theatre occidental, the stage constructed according to perspective law is built on the premise of the powerful symbolic authority of the king, who enabled the performance on the stage. The establishment of perspective that surveys the whole differs according to authority. The vision changes according to the viewing location, and this is a symbolic order which goes beyond the mere visual order. Symbolic order allows one to measure what cannot be measured, consume what cannot be consumed, and enforces order of domination. The uniform white blocks, and nature subjugated under geometry implicate the powerful logic of sameness which regulated the classical perspective principle. There is no room for heterogeneous others to intervene in such world reduced to 'essence'. Subjugated order is not only forcefully activated by external measures; the violence — which homogenizes everything and turns difference into discrimination — is inherent in the mechanism of internal will and desire. The order of representation ingrained in the human mind is reflected in turn in the physical world.

Lee Sunyoung (Art Critic)
지배적 질서를 재현하는 조감도의 시점
 
배성희는 고양 창작 스튜디오의 방 하나를 대단지 아파트의 축소모델로 연출했다. 그러나 현대의 스펙터클을 이루는 엄청나게 화려한 시뮬레이션과 비교하자면 정교한 모형은 아니다. 그것들은 건물과 빈 공간을 나누어 거칠게 위치만 지정해 놓은 조감도에 해당된다. 작품 [urban park]에서 작가는 하얀 상자들을 줄지어 세워 아파트를, 녹색 선을 죽 그어 녹지대를 표시했다. 접히고 펼칠 수 있는 가변적인 구조를 가지기에, 만약 공간이 더 커진다면 얼마든지 그리드의 축을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 전체를 일괄하는 시점을 가지는 풍경에서 작가나 관객은 유사 창조자가 되어, 이것저것 놓아보고 변형시키는 권력에의 의지를 관철시킬 수 있다. 간단하게 생겼지만, 요모조모 있을 것은 다 있는 그것들은, 공공정책이나 자본에 의한 개발에서 대규모 디자인이 일괄적으로 적용되는 도시 풍경을 압축한다. 대단지 아파트는 도시의 축소모델이며, 도시는 아파트촌과 유사하다. 그렇게 생긴 공간은 그렇게 살아갈 것을 요구한다는 점에서, 그것들은 삶의 방식을 구조적으로 재현하는 것일 수 있다.

하얀 상자들은 밀폐된 포장용기 같이 칸막이 처진 사적 공간에서 부글거리고 있는 욕망을 일정한 형태—가령 안전과 편리 같은--로 생산/소비하며, 손쉽게 세워지고 걷어질 수 있다. 판화를 전공했던 작가의 자의식은 대상(상품)이 똑같이 찍혀 나오는 복제의 과정을 강조하게 했다. 도시의 생성과 파괴를 추동하는 힘은 발전, 또는 폭력으로 다가올 수 있다. 그것은 모더니티의 이상향적인 모습으로, 세계 어느 곳에서나 확인되는 동형적 구조이지만, 우리의 극단적인 도시 풍경은 근대의 이상향을 한참 추월했다. 이러한 이상적 도시풍경을 이루는 요소들은 모델 하우스 등이 포함된 아파트 광고 전단지의 조감도에서 왔다. 대규모로 자연이 파괴된 장소에는 유사 자연이 식목 되곤 하는데, 아파트의 가로와 공원을 이루는 빈약한 묘목들 또한 풍경의 주요 요소가 된다. 배성희의 도시 풍경에서 사람은 안 보인다. 풍경을 하나하나 재현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므로 생략된 것일 수도 있지만, 구조와 인간은 애초부터 상극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인간은 구조를 만들고, 또한 구조로부터 만들어지는 존재이지만, 장면은 앞뒤를 생략한 채 그 중간 구조를 전면화 한다. 벽에 붙인 자연 풍경은 점들로 이루어져 있다. 인공의 직선 구조물과 비교되는 점묘는 먼지나 모래입자처럼 불면 휙 날아가 버릴 듯 그 존재감이 희미하다. 나무들은 야생적이거나 자생적인 힘이 없다. 어디서부터인가 뽑혀오고 어디엔가 꼽힐 뿐이다. 아파트 건물로 상징되는 빈 상자가 레고 블록처럼 여기저기에 놓일 수 있듯이 말이다. 나무들 또한 인공구조물과 함께 배치 될 때는 녹색 띠로 기호화될 뿐이다. 그것은 이런저런 도형으로 구획된 장소를 넘어가면 안 되는 다듬어진 자연이며, 철저히 구조에 복속된다. 기하학적으로 반듯반듯한 것이 프랑스나 이탈리아의 고전적 정원 풍경과도 비슷하다. 이미지의 원천이 된 조감도들은 인접지역을 포함한 전체를 내려다볼 수 있는 시점을 가진다. 그것은 고전적 원근법이나 그것을 모델로 한 극장이나 정원처럼, 소유와 지배를 함축하는 시점과 일치한다. 패키지화된 모델하우스의 조감도는 백화점에 죽 진열된 상품에 마주한 전능한 소비자 같은 선택권을 암시한다.

원근법을 따라 공간을 재현하거나 구성하는 조감도의 관점은 미술에서도 익숙하다. 우리 삶의 대표적인 무대장치가 된 대단지 아파트는 재현의 역사의 일부이다. 안 쉬르제의 [서양 연극의 무대장식 기술]에 의하면, 모방 대상을 이상적인 현실이라고 여긴다면, 연극은 왕을 중심으로 왕에 의해서 이상적으로 정리된 세상에 대한 재현을 보는 장소이다. 모방 대상이 현실이라면, 연극은 가능한 한 현실과 다르지 않은 재현의 세계를 보여준다. 이것이 바로 르네상스 이래 고전주의와 사실주의를 관통하는 시각의 질서이다. 이탈리아식 극장의 기본 요소들은 지금도 여전히 극장에서, 그리고 특히 영화와 사진, 텔레비전, 또는 가상공간에서 계속 작동한다. 르네상스 시대 건축 이론가들은 당시 무대 장식 기술자라는 용어를 원근법 사용자와 구분 없이 사용했다. 눈이 볼 수 있는 모든 것의 외관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주는 원근법은 한 장소를 완전히 전유할 수 있는 장소를 지정해주는 것이다. 이러한 조망에 따라 건물은 물론 자연까지 소유, 또는 소비의 시점으로 배열된다.

배성희의 작품에서 대량으로 찍혀진 벽돌 같은 덩어리들은 원근법에서 친숙한 공간의 수량화를 위한 단위가 된다. 똑같은 크기의 하얀 건물들은 질적인 것이 아니라 양적인 세계를 상징하며, 그 속에서 펼쳐질 낱낱의 일상 역시 정확히 예측되고 측정되는 코드가 되기를 바란다. 동질적이고 양적인 공간은 구체적인 삶의 자리(place)라기 보다는 추상적 공간(space)인데, 그것은 조감도의 출발이 되었던 원근법 자체가 사실적(real)이기보다는 이상적(ideal)이라는 것과 관련된다. 인위적으로 구획되고 구성된 공간은 외부 세계를 총체적으로 표상하려는 의도가 있다. 농장에서 일괄적으로 구매한 듯한, 형태와 크기가 비슷한 나무들이 패턴을 이루는 자연 역시 예외가 아니다. 그것들은 하얀 사각형으로 대변되는 인공 구조물과 질적으로 달라보이지는 않는다. 그것은 자연과 이성을 본질적으로 같다고 본 고전주의적 사고의 현대판이다. 그나마 근대의 이성은 오늘날 이해관계를 통제하는데 필요한 계산의 영역으로 축소되고 말았다.

[urban park]에서 조감도의 시점에 따라 기하학적으로 배열된 녹지대는 루이 14세 시대의 프랑스식 정원처럼 인공적이다. 이러한 시점은 자연경관을 균형 잡히고 통제된 하나의 예술작품으로 간주하는 것으로, 자연 역시 지배의 대상으로 상징화되는 것이다. 자연은 중심적인 전망 지점을 통해 자연의 범위, 즉 경관이 결정된다. 이 경관에 따라 상품의 가격은 달라질 것이다. 기하학적으로 균형 잡혀 있는 정원의 구도는 자연에 대한 고전주의의 태도, 즉 균형과 엄격한 통일의 추구이다. 이런 식으로 설정된 예술과 자연 사이의 조화는 자연에 대한 인간의 지배력의 표현, 즉 인간에게 길들여진 자연을 바라는 비전이 투사이다. 기하학적으로 도해된 이상향 자체가 정복의 산물이다. 푸생을 비롯한, 고전주의 화가들이 자연물과 인공물 모두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도록 엄격하고 계산적으로 배치한 이상화된 풍경을 그렸듯이, 현시대의 조감도가 제시하는 웅장한 광경은 일상과는 괴리된 이상적 세계로, 조화, 균형, 평온함, 영원성 등을 표현한다. 인공적 풍경에 투사된 완벽한 질서란 소비될 수 있게 자연과 환경을 ‘완벽한’ 질서로 가다듬는 과정인 것이다.

하얀 상자와 녹색 선은 추상적 풍경을 이루는 두 요소이다. 이 추상적 요소들이 재현의 체계를 보다 분명하게 가시화한다. 재현의 체계를 작동시키는 것은 권력이다. 그것은 이미 원근법에 내재되어 있다. [서양 연극의 무대장식 기술]에 의하면 원근법을 따라 펼쳐진 무대는 공연을 가능하게 했던 왕이라는 강력한 상징적 권력을 전제한다. 전체를 조망하는 시점의 확보는 권력에 따라 다르다. 조망적 위치가 다르면, 환영 역시 다른 것이다. 그것은 단지 시각적인 질서를 넘어서 상징적 질서이다. 상징적 질서는 계측할 수 없는 것을 계측하게 하고 소비할 수 없는 것을 소비하게 하여, 지배 질서를 강화한다. 일률적인 하얀 상자들, 기하학에 복속된 자연은 고전적 원근법을 규정지었던 강력한 동일성의 논리를 함축한다. 이렇게 ‘본질’로 환원된 세계에서 이질적 타자들이 끼어들 여지는 없다. 지배적 질서는 외부로부터 강제로만 작동하는 것은 아니다. 자발적 동의와 욕망의 기제는 모든 것을 균질화 하여 차이를 차별로 만드는 폭력을 내면화한다. 인간의 뇌리에 심어져 있는 재현의 질서는 다시금 물질적 환경에 반영되고 있다.
 
이선영 (미술평론가)

Bibliography Section Article Bibliography Section Catalog Bibliography Section Web Link PDF icon displayed by thumbnail Sold Dot